뉴욕 맨해튼서 펼쳐진 ‘2023 코리안 페스티벌’

미국 뉴욕한인회(회장 김광석)는 지난 10월 29일 뉴욕 맨해튼 유니온스퀘어에서 뉴욕 일원 한인사회 최대 축제인 ‘2023 코리안 페스티벌’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뉴욕한인회는 한인 2세들에게 정체성 함양의 계기를 제공하고 미 주류사회에서 한국과 한인사회의 역량을 드높이기 위해 매년 이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뉴욕 일원 한인사회 최대 축제인 ‘2023 코리안 페스티벌’이 지난 10월 29일 뉴욕 맨해튼 유니온스퀘어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올해 축제는 오전 11시 ‘김치 버무림 행사’로 시작됐다. 이어진 공식행사에는 김의환 주뉴욕총영사를 비롯해 그레이스 멩 미 연방 하원의원, 존 리우 뉴욕주 상원의원, 론 김 뉴욕주 하원의원, 그레이스 이 뉴욕주 하원의원, 에드워드 브론스틴 뉴욕주 하원의원, 린다 이 뉴욕시의원 등 정치인들이 대거 참석해 행사 개최를 축하했다. 이 자리에서 김광석 뉴욕한인회장은 한미 동맹 70주년을 맞아 US Military Academy 관계자에게 감사패를 전달하며 한국전 참전에 대한 희생과 헌신에 존경과 감사를 전했다.

오후 2시부터는 본격적인 공연의 막이 올랐다. 이철선 외 6명이 펼치는 풍물놀이가 신명나는 한국 가락으로 맨해튼을 물들였고, 미동부국악협회의 진도북춤, 한국에서 온 국가무형문화재 태평무 전수자 박선영의 태평무, 지화자밴드의 합주와 가야금 병창이 이어졌다. 또한 최윤희 뉴욕한인회 교육문화담당 수석부회장이자 뉴욕한인학부모협회장이 이끄는 독도 플래시몹과 미동부국악협회의 즉흥 시나위춤, 예담무용학원의 난타공연, 뉴욕한인청소년합창단의 합창, 뉴욕대학교 케이팝 그룹 ‘케네스(KNESIS)’의 무대가 관객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블랙 벨트 월드 태권도의 태권무, YH Park 태권도 아카데미의 태권도 시범공연도 관람객들의 박수갈채를 받았으며, 참가자들이 함께 참여하며 어우러진 강강수월래는 신명나는 꽹과리와 태평소의 가락에 맞춰 행사장의 흥을 돋웠다. 아울러 행사장에서는 투호 던지기와 만두 빚기, 서예로 한글 이름쓰기, 종이접기 등이 한국문화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됐고, 동해.독도 홍보관에서는 독도가 한국 영토임을 알리는 한편 부산 엑스포 한국 유치를 성원했다. 서울시에서는 부스를 설치해 서울시 홍보에 나섰고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미주지역본부와 대상, 종가집 김치가 운영한 김치 홍보 부스도 인기를 끌었다.

행사 마지막에 진행된 경품 추첨에서 한국 왕복항공권에 당첨된 Josh Whitley 씨는 한국인 입양인인 동생의 나라에 갈 수 있는 항공권을 탔다며 기뻐했다. 김광석 뉴욕한인회장은 “이날 행사는 비가 오는 궂은 날씨였지만 행사 내내 수많은 관람객이 행사장을 찾아 큰 호응 속에 성황을 이뤘다”며 “한류 열풍 속에 한국의 위상을 다시금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