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스 유 구명활동

“우리의 목소리를 높여야 합니다. 우리가 그레이스 유가 될 수 있습니다. 두 아이의 엄마인 그레이스 유가 집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커뮤니티의 힘을 한데 모아 주십시오” 

뉴욕한인회(회장 김광석)는 지난 9 월 14 일 뉴욕한인회관에서 커뮤니티 리더들과 함께 범동포 그레이스 
유(한국명 유선민) 구명활동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사건이 뉴저지에서 발생한 것을 고려해 19 일 뉴저지 구명위원회의 조성을 위주로 조직하고, 두가지의 활동을 전개하기로 하였다. 법원의 일방적 판단으로 5 살된 딸과 살아있는 쌍동이 형으로 부터 격리되고, 1 년 4 개월 동안 판결이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소수인종에 대한 차별이며 이에 대하여 조속하고 정당한 판결을 요구하는 궐기대회가 범 아시안 사회차원에서 전개되어야 한다는 것. 궐기대회를 준비하는 동안 청원서 작성하는 활동을 넓게 전개해야 한다는 것. 교회협의회에서는 각교회에서 교인들로 부터 성원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각 단체에서는 단체의 회원과 가족들을 통해 서명을 받고, 마켓에서도 테이블을 설치하여 서명활동을 전개할 것을 논의하였다. 개인적으로 청원하는 방법은 www.justiceforgrace.org 로 들어가서 sign the petition 을 클릭한 후 이름과 이메일을 입력하면 된다.

사건이 뉴저지에서 발생된것을 고려하여 18 일 뉴저지 에서 구명위월회를 구성하는데, 이 구명위원회를 위주로 뉴욕한인회는 지원하고 필요하다면, 구명위원회의 전체조직을 조성하여 추진하기로 하였다.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