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전문가 패널 초청, ‘기술 산업 안내 토론회’ 개최

뉴욕한인회(회장 김광석)가 기술 산업 분야에서 성공한 한인 전문가들을 패널로 초청한 ‘기술 산업 안내 토론회(Korean American Career Panel: Navigating the Tech Industry)’를 지난 5월 31일 뉴욕한인회관에서 개최했다. 패널에는 구글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인 박장우, Thrivent의 UX/UI 디자이너인 수산나 백, 구글의 접근성 분석가인 Saej Chung, Bubble의 프로그램 매니저인 모니카 윤이 참석했다.

이날 토론회에서 패널들은 기술 산업 분야에서의 다양한 경력과 역할, 진로, 새로운 트렌드, 기회 등에 대한 자신들의 경험과 관점을 공유했으며, 토론회 이후에는 참석자들과의 네트워킹 시간도 가졌다.

참석자들은 초청 패널들의 경험담을 통해 관련 분야에 대해 알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이와 함께 새로운 인맥도 형성할 수 있어 매우 유익한 시간이 됐다고 평했다.

이번 행사는 뉴욕한인회 레스터 김(Lester Kim) 부회장, 캐시아 이(Ketzia Lee) 커뮤니티 코디네이터, 엘리자베스
이(Elizabeth Lee) 자원봉사자가 이끌었다.

{사진)  ‘기술 산업 안내 토론회’ 패널들. 왼쪽부터 구글의 접근성 분석가인 Saej Chung, Thrivent의 UX/UI 디자이너인 수산나 백, Bubble의 프로그램 매니저인 모니카 윤, 구글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인 박장우, 토론을 진행한 뉴욕한인회 레스터 김 부회장.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