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한인회 3.1절 글짓기 공모전 시상식

뉴욕한인회(회장 김광석)가 105주년 3.1절을 맞아 실시한 ‘3.1절 글짓기 공모전’ 시상식이 지난 3월 9일 뉴욕한인회관에서 성황리에 개최되었습니다. 이번 글짓기 공모전은 ‘3.1절에 대한 나의 생각’을 주제로 열렸고, 이날 시상식에는 수상자와 가족, 한인회임원진 등 50여 명이 참석해 축하하였습니다.

대상은 ‘자유’를 주제로 응모한 김은지 학생(PS 32, 3학년)이 받았다. 김은지 학생은 수상 소감에서 “공모전을 통해 옛날에 독립운동을 하신 분들과 왜 3.1절이 중요하지를 생각하게 됐다”고 말합니다. 뉴욕한인회는 학년에 맞게 얼마나 진솔하고 창의력 있게 3.1절의 의미와 정신을 표현했는지에 중점을 두고 심사를 진행했으며, 대상(상장, 상금 300달러) 1명과 우수상(상장, 200달러) 3명, 장려상(상장, 상금 100달러) 1명, 노력상(상장, 상금 50달러) 18명 등 총 23명을 수상자로 선정하였습니다.모든 수상자들에는 상장과 상금 이외에도 유관순 열사의 생애를 시로 표현한 ‘영원히 불 타오르는 별이 되어(장철우 시)’ 시집이 증정됐었습니다. 이 시집은 저자인 장철우 뉴욕한인교회 은퇴 목사가 기부하였습니다. 시상식 음식은 플러싱 소재 ‘병천순대’와 맨해튼 소재 ‘더큰집’에서 각각 후원받았습니다.

김광석 뉴욕한인회장은 “독립정신의 계승과 역사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3.1절의 정신이 널리 퍼져나가길 
기대하고, 공모전이 3.1절의 의미를 되새기는 귀한 시간이 되었기를 바란다”고 전하였습니다.

Tags: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