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한인회, 중앙대학교 병원 우호결연협약서 체결

뉴욕한인회(회장 김광석)와 중앙대학교 병원(의료원장 홍창권)이 뉴욕한인회 회원들의 건강증진을 위해 적극 협력한다. 김광석 뉴욕한인회장은 지난 10 월 13 일 한국 중앙대학교 병원을 방문, 홍창권 의료원장과 만나 상호 협조가 담긴 우호결연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번 협약 체결로 뉴욕한인회 회원은 한국 중앙대학교 병원을 방문 시 외래 진료 우선 예약, 입원 병실 우선 배정 등의 신속한 서비스를 제공 받게 된다. 또 건강증진센터를 이용할 때 검진 총 금액의 10%를 할인 받는다. 해당 혜택은 뉴욕한인회에서 발행한 유효회원증 소지지로 사전에 검진 예약 신청 절차를 진행한 사람에 한해 적용된다.

김광석 뉴욕한인회장은 “이번 협약이 한인들이 한국 방문 시 더 나은 의료서비스를 제공 받는 좋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앙대학교 병원은 흑석동과 구로에 소재하고 있으며, 보건복지부.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 1 차 의료서비스 환자경험평가 한국 내 종합 1 위 또 미국 시사주간지 뉴스위크 선정 세계최고병원 한국내 최상위로 선정된 바 있다.

문의: 뉴욕한인회 212-255-6969, office@nykorean.org

김광석 뉴욕한인회장(왼쪽)과 홍창권 중앙대학교 의료원장(오른쪽)이 우호결연협약서에 서명한 뒤 자리를 함께 했다.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