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 코리안 페스티벌’ 준비 최종 점검

한국을 알리는 뉴욕일원 한인사회 최대 축제인 ‘2023 코리안 페스티벌’이 10 월 29 일(일) 오전 11 시부터 오후 5 시까지 뉴욕 맨해튼 유니온 스퀘어(17 St. & Between Broadway and Park Ave.)에서 화려하게 펼쳐진다. 한국의 전통 공연과 문화, 체험, 전시, 교육 등 다채로운 볼거리와 먹거리, 즐길거리가 한 자리에 마련되는 이 행사는 한국의 멋과 맛, 정취를 한 자리에서 느낄 수 있는 흥겨운 잔치 한마당이자 종합문화축제의 장으로 꾸려진다.

행사는 오전 11 시 글로벌 김치 이색 홍보 행사인 김치 버무림 행사로 문을 연다. 김치버무림 행사는 타민족 200 여 명이 행사장 내에서 김치를 버무리는 것으로, 한국의 김치를 직접 만들어 보는 특별한 체험을 선사한다. 이어 오후 1 시 무대 위에는 정치인 및 커뮤니티 주요 인사들이 참가하는 공식행사가 개최된다. 뉴욕한인회는 한.미 동맹 70 주년을 맞아 US Military Academy 관계자를 초청, 한국전 참전에 대한 희생과 헌신에 존경과 감사를 전한다. 공식행사 진행은 샤론 이 전 퀸즈보로장 대행이 맡는다. 오후 2 시부터는 본격적인 공연의 막이 오른다. 이철선 외 6 명 풍물놀이가 신명나는 한국 가락으로 맨해튼을 물들이며, 이어 미동부국악협의 진도북춤, 한국에서 온 국가무형문화재 태평무 전수자인 박선영 전통무용가의 태평무, 지화자밴트의 기업합주와 가야금 병창이 울려퍼진다. 뒤이어서는 최윤희 뉴욕한인회 교육문화담당 수석부회장이자 뉴욕한인학부모협회장이 이끄는 독도 플래시몹이, 이후에는 미동부국악협회의 즉흥 시나위춤과 예담무용학원의 난타공연, 뉴욕한인청소년합창단의 주옥 같은 합창, 뉴욕대학교 케이팝 그룹인 케네스(KNESIS)가 역동적인 무대를 선사한다. K-POP 의 흥겨운 공연 후 이어지는 무대로는 블랙 벨트 월드 태권도의 태권무, YH Park 태권도 아카데미의 태권도 시범공연이 준비되며, 참가자들이 다함께 어우러지는 강강수월래가 행사의 대단원을 장식한다. 강강수월래는 박정배 선생의 태평소와 이철선 외 6 명의 풍물놀이가 나서 행사장 내 흥을 최고조로 이끈다.

이외에도 행사장에서는 오후 3 시 뉴욕레트불스트리트팀의 축구공 묘기 퍼포먼스가, 맞은편에서는 뉴욕한인회가 진행하는 민속 문화체험이 펼쳐진다. 문화체험에서는 널뛰기와 투호던지기, 제기차기, 만두빚기, 서예로 한글 이름쓰기, 종이접기 등이 관람객을 맞이하고 페이스페인팅도 준비된다.

올해도 뉴욕한인회는 동해.독도 홍보관을 운영한다. 이 자리에서는 동해 표기의 국제적인 확산을 촉진하고 독도가 한국 영토임을 이해하고 체험하는 독도를 주제로 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독도 모형 채색하기를 비롯해 독도 열쇠고리, 독도 팽이, 독도 앞치마 만들기 등의 행사와 동해 포토존이 준비된다. 동해 포토존 사진은 전문 사진사가 무료로 사진 촬영 서비스를 제공한다.
더불어 서울시에서 부스를 통해 푸짐한 기념품을,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미주지역본부와 대상, 종가집 김치에서는 김치 홍보 부스를 이외에도 여러 다양한 부스가 참여하고, 한국 왕복 항공권 등이 걸린 경품 추첨 행사 등도 마련된다.

김광석 뉴욕한인회장은 “좋은 문화 공연이 마련된 만큼 많은 분들이 함께 하셔서 이날을 즐기고 한국 문화의 정수를 만끽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하며, “이를 통해 한국의 전통문화에 대한 후세들의 관심과 성원이 더욱 커지고 이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뉴욕한인회 김광석 회장과 김자경 2023 코리안 페스티벌 행사준비위원장을 비롯해 집행부 임원진이 지난 10 월 24 일 병천순대 식당에서 행사 준비모임을 갖고 행사를 최종 점검했다. 미팅 후 집행부 임원진이 자리를 함께 했다. 오른쪽부터 뉴욕한인회 이강원 이사장, 김광석 회장, 여섯번째 김자경 행사준비위원장. 

*뉴욕한인회: 웹사이트 www.kaagny.org , 전화 212-255-6969, 이메일 office@nykorean.org

행사에 참가한 그레이스 이 뉴욕주 하원의원은 “한국에 설날에 대해 배울 기회가 많지 않았는데 오늘 이 행사를 통해 한국에 설 명절을 한층 이해하게 됐다”며 “좋은 기회를 제공해 준 뉴욕한인회에 고맙다. 앞으로도 이 같은 행사가 많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김광석 뉴욕한인회장은 “이번 설 전통 체험행사가 한국의 풍습과 문화를 익히는 좋은 계기가 되었기를 바란다”며 “참가자들이 우리의 전통과 문화, 예절을 좀 더 알아가는 시간이 된 것 같아 기쁘다”고 전했다.

이날 행사에서 입춘첩 만들기는 대한민국서예전람회 초대작가 및 심사위원 역임한 현운 박원선 서예가, 설 문화 소개는 롱아일랜드 한국학교 성인반 김상미 강사, 종이접기는 롱아일랜드 한국학교 한국어 백영숙 강사가 각각 프로그램 봉사자로 참여했고, 명절 음식체험은 예당과 익명의 후원사가, 한복입어보기 체험은 한복스토리에서 각각 후원했다. 뉴욕한인회가 우리의 ‘설’을 알리기 위해 진행한 이번 행사는 무료로 진행됐다. 김광석 뉴욕한인회장과 그레이스 이 뉴욕주 하원의원 그리고 행사 참가자들이 자리를 함께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