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서 연락이 끊긴 삼촌을 찾습니다.

뉴욕한인회(회장 김광석)에 지난 6월 19일 윤성목 씨가 방문,  삼촌을 애타게 찾고 있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조카 윤성목 씨에 따르면, 삼촌 윤성용 씨(사진 1, 1965년생)는 지난 4월 3일 뉴욕을 방문,  2주  뒤 연락이 두절됐다. 윤 씨는 이후 6월 초순까지 카드 사용 흔적이 있었으나 그 이후로는 어떠한 활동도 확인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윤성용 씨는 키 167cm의 마른 체형이며, 목과 등이 살짝 굽어 있다. 조카 윤성목 씨는 “삼촌이 정신 분열증을 앓고 있어 가족들의 걱정이 크다”며, “삼촌을 목격하시거나 관련 정보를 아시는 분은 꼭 연락해 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광석 뉴욕한인회장은 “윤성용 씨를 찾기 위한 한인회 차원에서의 도움을 제공할 것”이라며, 이와 관련한 한인사회 관심과 제보를 당부했다.

연락처
윤성목: (949) 227-9475  / moksung1123@naver.com
뉴욕한인회: (212) 255-6969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