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내 탈북자 북송 반대 시위

“탈북자 강제 북송은 탈북자를 두 번 죽이는 일이다. 중국 정부는 탈북자 강제 북송을 당장 중단하라!” 

뉴욕 일원 한인단체가 중국정부의 탈북자 강제 북송에 대해 커뮤니티의 강력한 반대의사를 표명했다.

뉴욕한인회(회장 김광석)는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뉴욕협의회(회장 박호성, 이하 뉴욕평통), 대한민국재향군인회 미동북부지회(회장 배광수)와 공동으로 중국정부의 탈북자 강제북송 중단을 요청하는 시위를 오늘(11월 14일) UN 함마슐드 광장에서 개최했다.

이날 시위는 한인사회 단체장 등 한인사회 리더 5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한 목소리로 탈북민들의 끔찍하고도 처참한 실상을 전하며, 중국 내 탈북민 강제 북송에 중국정부의 즉각적인 중단과 이에 따른 국제사회의 관심을 촉구했다.

시위에는 중국으로 탈북한 뒤 다시 북송돼 가까스로 북한을 재탈출한 구호인 씨가 참가해 증언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구호인 씨는 탈북 당시의 과정을 생생하게 전하며, 탈북민이 다시 북송되면 가혹한 고문과 폭행은 물론 죽음에 이르는 노동착취에 직면하게 된다. 유엔은 이같은 북한의 반인도적인 범죄에 암묵적으로 가담하지 말고 적극 개입해 달라”고 호소했다.

김광석 뉴욕한인회장은 “중국에 억류된 탈북민의 숫자가 2천여 명에 이르고 중국정부는 이중 지난 10월 8일 620명을 5곳의 감옥에서 세 차례로 나눠 강제북송을 단행하였다”고 말하며, “나머지 1,400여 명과 아직 체포되지 아니한 탈북민들도 강제북송의 운명에 처하게 될 것이다. 북송되어 중형을 받으며 죽음에 이르거나 심각한 고통을 겪으며 살아가야만하는 강제 북송 탈북민의 운명을 알면서도 강제북송을 단행하는 중국정부의 반인권적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김광석 뉴욕한인회장(마이크 잡고 있는 사람) 등 시위 참가자들이 “한민족의 일원으로 중국정부의 이러한 반인권적 행위를 미국 내 언론과 유엔관계자들께 고발하고 중국정부의 반인권적행위를 전 세계적으로 규탄하고자 한다”며 이에 대한 전방위적인 적극적인 관심과 참여를 촉구하고 있다.

Tags: